프로야구·축구, 관중 입장 30%로 확대

야구 11일·축구 14일부터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8.10 14:00 의견 0
10일 정부가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관중입장을 전체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자료=MBC뉴스) 

국내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관중 입장 규모가 전체 관중석의 30%까지 확대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프로야구는 11일부터, 프로축구는 14일부터 입장 규모를 전체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등은 무관중 체제로 올시즌을 개막했다. 이후 코로나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달 26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다만 윤 방역총괄반장은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과 같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전하며 현장에서 방역지침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