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재난추경 적극 고려해야…국민안전 예산 아껴선 안돼"

"현 상황은 폭우 대책 수준을 넘어 재해"

강민석 기자 승인 2020.08.12 09:12 의견 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폭우 피해 추경 논의 등을 위한 고위당정청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이슈-원명국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전국적으로 최장 장마를 기록하며 큰 피해를 입히고 있는 가운데 "재난 대비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적극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폭우 피해 추경 논의 등을 위한 고위당정청협의에서 "이번에 복구비가 어느 정도 들어갈지 빨리 파악해서 예비비 등 가용재원으로 되는 부분은 식속히 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8월 말에서 9월에 태풍이 올 수도 있어서 재난 대비 재원을 좀 더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 안전을 위한 예산을 최대한 절약해서 쓰되, 아껴서는 안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이쯤되면 긴 장마라기보다는 기상 재해라고 해야 한다"며 "현 상황은 폭우 대책 수준을 넘어 재해 대책으로 다뤄야 할 상황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주에 비가 좀 그치면 본격적으로 복구 작업에 나서야 한다. 재난 대응은 신속한 게 매우 중요하다"며 "지난주 중부 7개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이어 남부지방에 피해가 집중된 읍·면·동을 집중조사해 신속히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코로나19에 수해까지 겹쳐 2학기 학사일정에 차질을 빚을까 걱정된다"며 "교육시설의 우선 복구에 힘써주고 온라인 수업에 중단이 없게 교육당국이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수해 이후 감염병 대비를 면밀하게 해달라"며 "이재민들이 체육관에 대피해 있는데 이런 지역의 코로나 감염이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