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美 노바백스와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생산·공급 계약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8.14 15:18 의견 0
지난 13일 오후 보건복지부는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에서 미국 노바백스, SK바이오사이언스 등과 함께 노바백스사가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의 글로벌 생산 및 국내 공급 협력을 위한 3자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 (자료=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SK바이오사이언스, 미국 노바백스가 지난 13일 코로나19 백신의 글로벌 생산 및 국내 공급 협력을 위한 3자간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개발이 진행중인 코로나19 백신은 약 160여 개에 달한다. 이들 백신 후보물질들은 기술 종류에 따라 크게 4가지 유형(플랫폼)으로 구분된다.

노바백스가 개발중인 백신은 합성항원 방식이다. 지난 7월 국내 백신 공급 확보 협력의향서를 맺은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에서 개발중인 바이러스전달체 백신과는 다른 방식이다.

현재 임상 2상 시험을 진행중인 노바백스의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은 오는 10월 3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개발 속도가 매우 빠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협약 체결에 대해 국내기업이 다른 플랫폼의 백신 공급 생산역량 및 기술 수준을 인정받아 글로벌 생산·공급망에 참여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 7월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다른 백신 플랫폼을 가진 노바백스의 백신도 확보할 수 있는 협력 통로를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체결식에서 "7월에 이어 이번 협력의향서 체결은 백신 개발 성공 불확실성에 대비, 공급 가능 백신을 다양화함으로써 우리나라에 백신 공급 가능성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된 것으로 매우 큰 성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양면 전략(투 트랙 전략)에 입각해 국내 기업의 자체 백신 개발을 끝까지 지원하는 한편 개발속도가 빠른 우수한 해외 백신의 신속한 확보에도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충분한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