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성 의원, 쌍령공원 등 민간개발 급제동...광주시 결정 숨겨

민간개발 보다 공적개발이 타당...광주시 후진적 행정 질타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8.14 17:06 의견 1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미디어이슈DB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 경기 광주시을)은 14일, 광주시가 추진하는 민간개발 공원에 대해서 반대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임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광주시 쌍령동 산57-1일원(장기미집행공원부지)에 위치한 쌍령공원은 총면적 511,930㎡로 2022년 5월 실효를 앞두고 있다며 이에 대해 민간개발 추진 의사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선 것.
 
쌍령공원에 대한 반대의 입장을 보면 공원녹지 보전과 향후 철도사업 등을 고려해 지난 2016년부터 쌍령공원을 포함해 오포읍 양벌리 일대 대규모 공적개발을 추진해왔고 시 결정만 남았다고 했다.

그러나 지난 12일, 광주시가 쌍령공원 등 4개 장기미집행공원에 대해 민간개발 추진 의사를 최종 밝히면서 이러한 공적개발사업은 무산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임 의원은 이번 공원 민간개발에 대해서 “그동안 광주는 환경보전과 상수원보호 등을 이유로 여러 수도권규제를 받으면서 소규모 개별입지 난개발, 심각한 교통난, 기형적인 도시성장이 문제가 돼 왔는데,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쌍령공원 등 장기미집행공원 개발과 광역교통체계 구축 계획 등을 연계한 대규모 공적개발이 타당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민선7기 광주시정 출범과 함께 본격적으로 공적개발을 추진해 왔고 올해 6월 말 광주시의 최종 결정만 남은 상태였고, 광주시장이 차일피일 결정을 미루더니 결국 민간개발로 돌아섰다.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시를 질타했다.

또한 “광주시장 등이 민간사업자에게 제안서를 받아 진작에 민간개발을 결정해 놓고는 내내 숨겨왔다"며 "그것도 모르고 최근까지도 국토부 장관과 차관을 쫓아다니며 사업 필요성과 적극적인 지원을 설득하고 요청했었다. 민선7기 광주시에서 이런 후진적 행정을 보리라 예상 못 했다. 매우 실망했다. 앞으로 누가 광주시정을 신뢰하겠나?”고 비판했다.

임 의원은 “광주시가 쌍령공원 등 4개 장기미집행공원을 민간특례사업으로 추진하는 데 대해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민간개발 방식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힌다”고 민간개발 반대의 입장을 분명히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