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 반도체 거래 중단 한국도 타격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9.15 10:56 의견 0
중국의 '5G 도약'을 상징하는 기업인 화웨이(華爲)가 미국 정부의 제재로 15일부터 반도체 부품을 새로 사지 못하게 됐다. (자료=연합뉴스TV)

미국과 중국이 반도체 전면전에 나선 가운데 중국 'IT 공룡'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로 15일부터 반도체 부품을 새로 사지 못하게 됐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을 중단한다.

자국 기술이 쓰인 반도체를 팔지 말라는 미국의 제재로 수출은 물론, 중국 현지 공장 공급도 중단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달 발표된 미국 상무부의 공고에 따르면 이날 0시(미 동부시간)부터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한 세계의 전 반도체 기업은 특별 허가 없이 자국 기술이 쓰인 반도체를 화웨이에 일절 팔 수 없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대만의 파운드리 TSMC나 팹리스 미디어텍, 중국의 SMIC, 일본의 소니, 미국의 마이크론을 비롯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의 한국 기업도 이날부터 미국 정부의 사전 허가 없이 화웨이와 거래할 수 없게 됐다.

반도체를 미국이 개발했는데 미국 기술이 없는 반도체란 사실상 없다. 중국의 약점, 반도체를 이용한 화웨이 고사 전략이다. 화웨이가 미국에 의해 사실상 시장에서 퇴출당할 수 있는 위기에 처해 화웨이에 부품을 납품하던 제조사들은 단기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화웨이는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삼성전자의 경우 한 자릿수 초반, SK하이닉스는 10%대의 매출을 일으키고 있다. 삼성, SK하이닉스 역시 수출은 커녕 현지공장 공급도 안되는 가운데 판매 승인을 요청했지만 승인 가능성은 희박하다.

화웨이는 반도체 재고가 바닥나는 내년엔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이 19%에서 4.3%로 급락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중국시장에선 중국업체들이 빈 틈을 메우겠지만 세계시장에선 삼성,LG전자에 호재일 수 있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 문제가 해소될 때까지 최대한 비축한 재고 부품으로 버틴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르면 내년 초부터 일부 부품 재고가 떨어지면서 화웨이가 더는 새 제품을 만들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영국 시장조사 업체인 옴디아에 따르면 미국 정부의 강화된 화웨이 제재로 한국, 일본, 대만의 협력 업체들의 영향을 받는 매출 규모가 294억 달러(약 34조8000억원)에 달한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