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시장,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줘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9.15 19:48 의견 0
 

 

사진제공-남영주시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15일 자원봉사자와 함께 월남전 참전유공자 자택을 방문해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 활동은 국가유공자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월남전 참전유공자와 보국훈장수훈 국가유공자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리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해 해병대남양주시전우회(회장 백광욱) 회원 12명이 참여했다.
 
조광한 시장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국가유공자분들을 직접 찾아뵙고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리니 다른 어떤 활동보다 뜻깊고 보람 있었고, 그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되새길 수 있었다”며 “국가유공자들이 합당한 예우를 받을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9년부터 2,989가구에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렸으며,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와 해병대남양주시전우회는 올해 지난달 31일부터 70가구의 국가유공자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