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미국에서 들려온 ’닉스고‘ 승전보

내달 브리더스컵 더트마일 경주에서 세계적 경주마들과 경쟁할 예정

박종완 기자 승인 2020.10.18 13:30 | 최종 수정 2020.10.18 13:31 의견 0
사진제공-마사회


코로나19로 지친 한국 경마산업에 잠시나마 위로가 될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4일, 미국 킨랜드 경마장 Allowance(1,700m, 더트, 총상금 $75,000) 경주에서 경주마 ‘닉스고’가 우승했다. 경주기록은 1분 40초 73. 경주 우승과 동시에 킨랜드 경마장의 1,700m 최고기록을 약 0.5초 앞당기며 신기록을 수립했다.

전 세계를 뒤덮은 코로나19에 비대면·온라인 경마 시행 등 신속한 대응에 나선 해외 경마 시행체와 달리 2월부터 멈춰선 한국 경마산업에는 짙은 그림자만 드리우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말산업 피해액은 9월말 기준 총 5.5조원에 달한다. 

한국마사회는 무고객 경마를 시행하며 말산업 기반을 유지하고 관련 종사자의 피해를 최소화하려 보유자원을 투입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올해 2월 경마 중단 이후 매출이 전혀 없는 상황에 따른 적자폭 누적으로 경영 상황이 한계에 봉착해 지난 9월부로 전 직원 휴업 및 무고객 경마 잠정중단 등 비상경영 체제를 가동 중이다.

‘닉스고’는 지난 2018년 10월 G1경주를 우승하고, 다음 달 브리더스컵 경주에서 준우승을 거머쥐며 기대에 찬 2019년 시즌을 맞이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올해 역시 3월 부상 이후 오랜 회복기간을 거쳐 값진 우승을 일궈냈다.

4번 게이트에서 출발한 ‘닉스고’는 좋은 출발에 힘입어 경주 초반부터 선두로 진행했으며, 직선주로 진입 후 스퍼트를 가하며 2위 경주마와 격차를 벌려나갔다. 결국 10과 1/4마신이라는 대차로 우승했다. 

‘닉스고’를 훈련시키는 조교사 브래드 콕스는 “말 컨디션이 매우 양호하며, 올해 좋은 경주성적을 기대할 수 있겠다”고 전망했다. ‘닉스고’는 다음 달 브리더스컵 더트마일 G1 경주에 출전할 예정이다. 해당 경주는 지난해 한국 경주마 최초로 ‘블루치퍼’가 입상한 바 있다.

‘닉스고’는 유전자 기술을 활용한 ‘케이닉스’ 사업의 일환으로 선발된 경주마다. 이와 같이 케이닉스 프로그램으로 선발된 ‘미스터크로우’도 올해 장수목장에서 씨수말로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