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러윈'에 서울 유명 클럽들 문 닫는다...지자체, 집중 단속 예고

신선혜 기자 승인 2020.10.28 16:55 의견 0
핼러윈 대규모 모임 자제 캠페인 포스터 (출처=서울시)


코로나19 집단감염 재확산 가능성에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가 끼어있는 주말, 서울 내 유명 클럽들이 일제히 휴업한다. 

28일 각 클럽 공지문에 따르면 이태원과 강남에 있는 대규모 인기 클럽들은 이날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영업을 하지 않는다.

이들은 “방역 당국과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 끝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핼러윈 기간 휴업을 자체적으로 결정했다”고 전날 밤 손님들에게 공지했다. 이 중에는 지난 5월 확진자가 발생했던 이태원의 한 대형 클럽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클럽 관계자는 “정부에서 영업을 하지 말라고 해서 휴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집합금지 행정명령 등 별도의 지침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핼러윈은 이태원 상인들에겐 ‘대목’으로 통한다. 이태원 곳곳에서 열리는 크고 작은 파티를 통해 사람들이 몰려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5월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으로 인해 그 동안 이태원 상권은 직격탄을 맞았다. 이 때문에 핼러윈을 앞둔 이태원은 집단감염을 우려하는 긴장감과 ‘핼러윈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뒤섞인 모습이다.

방역당국은 핼러윈 데이가 코로나19 확산의 또 다른 고리가 되지 않도록 거리두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강조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주말 핼러윈 데이와 관련한 대규모 행사와 모임이 예상되고, 또 우려된다”면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참석하지 말고, 단체 모임 대신 비대면·비접촉 모임을 적극 활용해달라”고 말했다.

또 “불가피하게 모임에 방문할 경우에는 올바르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와 손 씻기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했다. 모임 장소에 가급적 짧은 시간만 머물고,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전국 지자체는 주점과 클럽을 집중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특히 일부에서 방역 당국의 단속을 피해 몰래 행사를 진행할 가능성이 있어 강도 높은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