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63명, 지역발생 320명...서울 누적 확진자 대구 넘어서

신선혜 기자 승인 2020.11.20 14:51 의견 0
자료-질병관리청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지역발생 확진자도 지난 8월 말 이후 처음으로 300명대를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63명 늘어 누적 3만17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이 320명, 해외유입이 43명이다.

지역별로 국내 발생 확진자는 서울 127명, 경기 62명, 인천 29명으로 수도권에서 218명이 나왔다. 이 외 지역에서는 강원 24명, 경남 18명, 충남 15명, 전남 14명, 전북 13명, 경북 7명, 광주 4명, 부산 2명, 충북 2명, 제주 2명, 대구 1명 등이다.

서울의 경우 누적 확진자 수가 7236명으로 1차 유행이 발생했던 대구 누적 확진자 수(7211명)를 초과했다.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지난주부터 환자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어서 (수도권과 일부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결정했다. 환자 증가세 외에 감염 재생산지수도 급격하게 올라가고 있다"며 "이러한 양상으로 볼 때 지금의 이 감염 확산은 당분간 안정화되기보다는 계속 더 확산할 여지가 있고, 큰 유행의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현재의 확산세를 차단하지 못하면 지난 2∼3월 (1차 대유행) 이상의 규모로 전국적 대유행 국면에 진입할 수 있다"며 "모두 위기의식을 갖고 정부와 함께 싸워주길 부탁한다. 이번 주말에는 외출과 모임은 자제하고 꼭 필요하지 않으면 집에 머물러 달라"고 요청했다.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65명이 늘어 총 2만6263명,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195명이 늘어 3253명이 됐다. 사망자는 3명 추가로 발생해 지금까지 총 501명이며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84명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