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코로나 비상...이린이집 원장 확진, 교사 등 100명 전수 조사

박종완 기자 승인 2020.11.22 10:47 의견 0


경기도 하남시 미사동 소재 어린이집 원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21일)을 받아 하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비상체계에 돌입했다.

하남시는 해당 어린이집의 원아, 교사 등 총 100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긴급 실시하는 한편, 자가격리조치 및 일대일 전담공무원을 매칭해 밀착 관리에 들어갔다.

하남시는 확진 당일인 21일 오후 6시, 원아 및 교직원 93명, 학부모 7명 등 총 100명 중 96명에 대한 검사를 시행했으며, 22일 오늘 오전 96명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나머지 4명은 오늘 검사 예정이다.

하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김상호)는 “접촉자 파악 등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이지만, 어린이집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전수조사하기로 결정, 긴급히 모든 원아와 교사 등에 대해 검사를 시행했다”며, “검사자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는 유지, 일대일 전담 공무원을 배치해 밀착 관리한다”고 밝혔다.

어린이집은 현재 방역소독을 마치고 폐쇄 조치됐다. 해당 원장의 감염경로 등은 역학조사 중으로 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조치가 취해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