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 본격 추진

11.23일 기본계획고시 통해 법정계획으로 확정
총사업비 2980억원 투입, 25만톤/일 규모로 현대화 추진
수처리시설은 완전 지하화, 상부는 공원 등 주민편의시설 제공

신선혜 기자 승인 2020.11.22 14:42 의견 0
승기하수처리시설 전경 (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가 시설물 노후화와 남동산업단지의 폐수유입 등으로 처리능력 저하 및 악취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의 근본적 문제 해결을 위한 현대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기본계획을 11월 23일자로 고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은 현 위치에서 처리용량 25만톤/일 규모로 수처리시설은 완전 지하화하고 상부는 주민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298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2023년 착공해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시는 국비를 최대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은 연수구, 미추홀구, 남동구 일부지역의 하수를 처리하는 시설로 1995년 최초 준공 이후 2007년 고도처리 개량공사 외에는 대규모 시설 개선사업 없이 운영돼 왔다.

처리구역 내 위치한 남동산업단지 내 업종 다양화 등의 사유로 고농도 공장 폐수가 발생되고 연수구, 남동구 일원에 오수 전용관로 매설지역이 확대됨에 따라 기존의 노후화된 시설로는 증가되는 오염물질을 완벽하게 처리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지난 9월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을 반영한 ‘2035년 인천시 하수도정비기본계획’에 대해 환경부 승인을 받아 사업추진 동력을 확보했다. 또한 이를 근거로 본 사업에 대한 기본계획 고시 및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 등의 행정절차를 추진하게 됐다.

타시도 하수처리시설 현대화추진 사례 (제공-인천시의회)


인천시는 이번 현대화사업이 완료되면 하수와 분뇨를 적정 처리할 수 있게 돼 악취 방지와 연안 수질 보전 등 공중위생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사업 시행 시 지역업체와 장비·인력 등의 참여 비율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지하화시설 상부에는 공원 등 편의시설을 설치해 기존에 혐오시설로 인식됐던 하수처리시설이 주민친화시설로 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승기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추진으로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국내 최고의 하수도 행정 서비스 제공을 위한 초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