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5.5%vs윤석열 23.8% '양강' 구도...이낙연 14.1%

박종완 기자 승인 2021.01.13 14:37 의견 0
이재명·윤석열·이낙연 (왼쪽부터)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양강 구도를 형성하며 각축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차범위 밖으로 밀린 3위를 기록했다.

13일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9~11일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 지사는 25.5%, 윤 총장은 23.8%로 오차범위 내 선두권을 달리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14.1%에 머물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7.4%, 홍준표 무소속 의원 5.9%, 정세균 국무총리 3.4% 순이었다. '기타 인물'은 4.9%, '없다'는 12.5%, '잘 모름·무응답'은 2.6%였다.

한길리서치 조사는 여야 후보 6인을 제시하고 이 중 지지 후보를 고르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지역별로는 이 지사는 인천·경기(35.7%)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고, 윤 총장은 서울(24.3%)과 부산·울산·경남(30.4%), 대구·경북(30.7%)과 충청권(35.6%)에서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하거나 크게 앞서고 있다.

이 대표는 호남(29.7%)에서 유일하게 높은 지지를 받았지만, 이 지사(25.3%)와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 중이다.

한편 범여권 주자만으로 조사한 결과에선 이재명 지사 28.2%, 이낙연 대표 15.3%, 정세균 총리 4.2%, 심상정 정의당 의원 2.9%, 김부겸 전 의원 1.5%, 박용진 의원 1.2% 순이었다.

범야권에선 윤석열 총장 22.3%, 안철수 대표 10.6%, 홍준표 무소속 의원 7.7%, 유승민 전 의원 6.5%, 오세훈 전 서울시장 5.3%, 황교안 전 대표 2.7%, 원희룡 제주지사 2.4%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유선전화 RDD 무작위 추출로 유선 전화면접 19.3%, 무선 전화면접 10.1%, 무선 ARS 70.6%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6.4%%,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길리서치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