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5,700억원 긴급 수혈… 사드 때보다 2배 이상 규모

특별융자 3,000억원·상환유예 2,700억원 지원 예정

김보람 승인 2020.02.13 16:22 | 최종 수정 2020.02.13 17:22 의견 0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위축된 관광업계를 위해 총 5,700억원에 달하는 관광진흥기금을 특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과거 유사한 사례인 메르스나 사드 사태와 비교할 때 큰 폭으로 확대된 것으로 최근 국내외 관광객의 급속한 감소에 따른 업계의 어려움을 발 빠르게 덜어내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특별융자 지원금 중 3,000억원은 신규 특별융자 형태로 지원하며 2,700억원은 기 융자업체에 대한 상환 유예 방식으로 지원된다.

이중 2,000억원은 34개 전 업종을 대상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경영안정자금 용도로 지원이 이뤄진다.

이는 기존 대출 유무에 관계없이 융자한도를 20% 확대한 금액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금융기관과 협의해 이자율도 추가로 인하할 방침이다.

1,000억원은 시설 자금으로 쓰인다.

이 역시 기존의 대출과 상관없이 신규로 지원이 이뤄진다.

26개 업종에 대한 시설 개보수와 공연장·유어장 등 테마시설에 대한 건설·증설 용도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700억원 규모의 자금은 융자상환기간 연장을 위해 투입된다.

과거 융자금을 지원받고 상환중인 전체 업체에 대해 조건 없이 1년간 상환을 연장할 방침이며 이를 통해 감염증 여파로 후유증을 겪고 있는 관광사업체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융자 및 상환유예 지원계획’을 오는 17일 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하고 2월 20일부터 5월 18일까지 3개월간 수시 접수를 진행한다.

더불어 신속한 행정 처리를 위해 제주웰컴센터 내에 ‘제주관광진흥기금 특별지원센터’를 설치하고 관광공사, 관광협회와 함께 5명의 직원을 상주시켜 추천서 발급 등을 신속하게 처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과거 행정시나 관광협회 등을 경유해 접수를 받거나, 신청기간이 짧아 접수 후 검토 대상자를 선정했던 애로사항들도 해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