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대문시장 찾아 격려 "지나친 위축은 민생경제 도움 안된다"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2.13 18:01 의견 0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남대문시장을 찾아 한 청년 상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자료=MBC)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 19로 신음하는 시장상인들을 직접찾아 격려하는 자리를 갖고 정부의 절대적인 대응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남대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경기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전통시장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큰 타격을 받고 있어 걱정돼서 왔다"며 "하루빨리 사태를 종식해 다시 활기를 되찾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과도하게 불안해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고, 방역수칙을 잘 따르면 충분히 안전을 지킬 수 있다"며 "지나치게 위축돼서 전통시장을 기피하는 건 민생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관광업체가 이번 사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재정 지원과 마케팅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 앞서 시장 내 점포를 돌며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특히 인삼 판매점에 들러서는 "질병관리본부의 모든 직원들에게 보내려고 한다"며 홍삼액 30상자를 구매하기도 했다.

이번 방문에 대해 청와대는 "방역 등에는 정부가 총력을 다해 대응할 테니, 모든 불안은 정부의 몫으로 넘기고 국민은 안심하고서 일상적 경제활동에 전념해 달라는 메시지를 담은 일정"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민생 현장을 찾은 행보는 국립중앙의료원(1월 28일) 및 성동구 보건소 방문(5일), 아산·진천 우한 교민 임시수용시설 방문(9일)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