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킹크랩’ 가격 44%↓…이마트, 19일까지 20t 판매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2.14 03:04 의견 0
13일부터 19일까지 중국 수출길이 막힌 러시아산 킹크랩이 지난해보다 절반 가까이 저렴한 가격에 이마트에서 판매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수출길이 막힌 러시아 킹크랩이 대거 한국으로 들어오면서 지난해 2월보다 가격이 44%나 크게 떨어졌다.

이마트는 최근 공급 증가로 가격이 크게 하락한 러시아산 킹크랩 20t을 확보해 13일부터 19일까지 1주일 간 1kg에 4만9800원에 판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최근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팔리는 활꽃게가 평균 1kg에 5만2300원인 것을 고려하면 킹크랩이 활꽃게보다 더 저렴해졌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대 킹크랩 수입국인 중국은 러시아 킹크랩을 1년에 1만여t 수입하는데 코로나19 여파로 이번 달 첫 주에 중국에 들어가지 못한 킹크랩 200t 가량이 한국으로 들어온 것이다.

이달 초순 노량진 수산시장에서의 1㎏당 킹크랩 평균 낙찰 시세는 4만9000원 선으로, 6만2000원이었던 지난달 말보다 20%가량 낮아졌다. 이마트는 지난해 같은 기간 7만500원과 비교하면 약 30% 이상 떨어졌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