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대중 폴더폰 갤럭시Z플립 판매 시작..2만대 공급

통신3사 오전 9시부터 갤럭시Z플립의 온라인·오프라인 판매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2.14 20:33 의견 0
 갤럭시Z플립 (자료=삼성전자)

14일 '갤럭시Z플립'이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 새 폴더블폰은 출시 첫 일주일 동안 통신3사와 자급제 물량을 합쳐 2만여 대를 공급해 폴더블폰 대중화에 나선다.

삼성전자와 통신3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갤럭시Z플립의 온라인·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닷컴과 쿠팡 등 온라인 채널에서도 이날부터 자급제 물량을 판매한다.

이동통신업계는 갤럭시Z플립 출시 첫 일주일 동안 통신3사와 자급제 물량을 합쳐 대략 2만대 수준의 물량이 국내에 풀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플래그십 스마트폰 물량 수준에는 비교할 수 없지만 폴더블폰 전작인 갤럭시 폴드와 비교하면 10배 가까이 많은 수준이다. 

물량이 적어 모든 대리점에서 갤럭시Z플립을 판매할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갤럭시 폴드 만큼의 품귀 현상은 빚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작년 출시된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는 출시 초기 품질 수량이 수백에서 수천 대에 불과했고 그마저도 차수별 예약판매를 통해 한정 판매되다시피 했다. 수급 불균형 탓에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국내뿐 아니라 각국에서 매진 행렬이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작년에 갤럭시 폴드로 폴더블폰 시장을 연 이후 갤럭시Z플립으로는 폴더블폰의 대중화와 패션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갤럭시Z플립은 크기도 작아지고 200만 원대 중반이었던 갤럭시 폴드에 비해 가격이 165만원으로 낮아져 소비자 부담을 줄였다. 오는 21일부터는 명품 패션 브랜드 '톰 브라운'과 협업한 프리미엄 패키지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을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Z플립이 전작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디자인 차별성이 있어 갤럭시S20보다 소비자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갤럭시 폴드만큼은 아니겠지만 초기에는 물량을 구하기가 다소 어려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