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공무원 외부식당 이용 장려..'코로나19' 타격 자영업자 고통 분담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2.17 14:13 의견 0

17일 정부는 공무원들의 외부식당 이용에 따른 시간 제약을 완화하기 위해 점심시간을 1시간 이상(90분 등) 사용하도록 권장한다. (자료=한국정경신문)

중국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우한 폐렴)로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음식점과 상점가 등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공무원의 외부식당 이용을 장려한다.

17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런 내용을 담은 ‘정부·지자체 외부식당 이용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정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힘을 합쳐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자영업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코로나19가 안정화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외부식당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활성화 방안에 따르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외부식당 이용 활성화를 위해 솔선수범하고 공무원들도 동참하도록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각 기관의 장은 먼저 외부식당을 적극 이용하고, 기관 소속 공무원 역시 점심시간을 기준으로 주 2회 이상 외부식당 이용을 권고토록 했다.

또 지자체에서 민간위탁으로 구내식당을 운영할 경우에는 수탁기관과 협의해 주 1회 이상을, 직영 구내식당의 경우에는 주 2회 이상을 휴무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동참하여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행안부 따르면 정부청사는 세종과 서울 등 모두 11개 지역에 위탁으로 28개 구내식당을 운영 중으로 점심 기준 1일 평균 1만3395명이 이용 중이다.  

정부청사가 구내식당 휴무를 주 1회 실시할 경우 월 평균 약 2억 4800만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