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상장사 시총 226조↓...첫 확진 2개월 만에 주가 '뚝'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3.23 16:39 의견 0
지난 20일 기준 국내 20개 업종별 매출 상위 5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주가를 분석한 결과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이 629조 원으로 집계됐다. (자료=한국거래소)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약 두 달 만에 주요 업종의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이 226조 감소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3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의 ‘국내 주요 상장사 100곳의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일 대비 60일 기준 주가 및 시가총액 변동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국내 20개 업종별 매출 상위 5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주가를 분석한 결과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이 지난 20일 기준 629조 원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확진자가 처음 나온 1월 20일 859조원보다 226조원 감소했다. 60일 만에 회사 가치가 29.7% 줄어든 셈이다.

특히 지난 12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이후 8일간은 시가총액이 12.7% 줄어들어 이달 말에는 시가총액이 600조원을 밑돌 가능성도 제기됐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5개 전자 기업 시가총액이 60일 사이 126조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자동차는 27조원, 금융 19조원, 석유화학 16조원, 정보통신 15조원, 금속철강 13조원, 조선 10조원씩 각각 감소해 총 7개 업종에서 주식 가치가 10조원 넘게 사라졌다.

60일간 주가 역시 20개 업종 모두에서 하향 곡선을 그렸다.

그 중 7개 업종의 주가는 평균 40% 넘게 하락했고, 특히 조선·중공업 기업의 주가는 48.6% 크게 떨어졌다. 이어 여행(-43.7%), 자동차(-43.6%), 기계(-43.5%), 금융(-43%), 건설(-42%), 항공해운(-42%)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현대건설기계(-60.2%)를 비롯한 15개 기업은 60일 사이 주가가 반 토막 났다. 롯데하이마트(-57.2%), 현대제철(-55.1%), 삼성생명(-54%) 등도 맥없이 무너졌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향후 주가는 지금보다 더 내려갈 수도 있지만 누적 확진자 중 완치자가 치료중인 환자수를 역전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 3월 말(29일 전후)에서 4월 초(5일 전후) 사이를 기점으로 주가는 내리막보다는 증가세로 돌아서는 새로운 분기점을 맞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