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n번방' 사건 "잔인한 행위...가해자 엄벌 처해야"

"국민 분노에 공감…회원 전원조사 필요"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더 엄중히 다뤄야"…디지털 성범죄 근절책 지시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3.23 17:07 의견 0
2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박사방' 운영자를 포함해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료=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일명 'n번방'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며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 필요성도 언급했다.

23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벌어진 미성년자 성착취 사건인 이른바 'n번방' 사건 관련,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아야 한다.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사건에 대해 "아동 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를 '잔인한 행위'한 행위로 규정하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영상물 삭제 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을 향해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필요하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외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를 향해서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한 만큼 이 같은 신종 디지털 성 착취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는 확대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