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통영.고성 여성위, 정점식 의원 공개사과 요구

배윤주 위원장, 정 의원 부적절 발언 강도 높은 투쟁 예고

송호림 기자 승인 2020.03.24 18:53 의견 0
더불어민주당 경남.통영.고성 여성위원회(위원장 배윤주 통 영시부의장)는 24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 송호림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남.통영.고성 여성위원회(위원장 배윤주 통 영시부의장)는 24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전국민의 공분을 사고있는 텔레그램 n방 사건과 관련 이 지역 정점식 국회의원(미래통합당)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회견에서 발표자로 나선 배윤주 의원은 최근 전국민의 분노와 공분을 사고있는 텔레그램 n방사건과 관련한 정점식 의원의 부적절한 발언 등을 문제 삼으며 공개사과를 요구하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통영 고성지역 여성단체와 연대해 투쟁의 강도를 높인다고 밝혔다.

정점식 의원과 법사위원들이 지난 3월 3일 국회법사위 제1소위에서 딥페이크를 통한 성폭력 행위에 대한 처벌만 논의하고 다른 개정법안은 다루지 않았다는 것이다.

딥페이크란 사람의 얼굴등을 대상으로 한 촬영물을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형태로 편집하는 편집물을 말한다.

문제가 된 정점식 의원의 발언은 이날 소위에서 논의 과정 중 나온것으로 "내가 자기만족을 위해서 이런 영상을 가지고 나혼자 즐긴다 이것까지 갈거냐?"란 발언이다.

이는 배포의 목적이 없다면 다른사람의 얼굴등을 대상으로한 촬영물을 가져다 딥페이크 영상물로 변형시켜 자신의 성적욕망을 충족시키는데 사용해도 무방하다고 오해할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앞서 법사위 채이배 의원(민주당)이 "배포할 목적이 아니어도 충분히 이런 딥페이크를 통해 가지고 인격권과 자기 결정권을 침해할 수 있는 거잖아요. 그러니까 이것을 꼭 배포 목적으로만 제안하는게 너무 협소하다"는 언급이 있었던 후의 발언이다.

이런 발언 이후에도 정점식 의원은 이에 동의하는 의견대신 유보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었단 것.

이에 여성위원회는 "이번 텔레그램 n방 사건은 비뚤어진 남성의 성문화와 엿보기 그리고 미성년자16명을 포함한 74명 여성피해자 성착취의 전형이며 폭력임"을 명확히 하며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이에 대한 해명과 발언의 배경을 밝히라"고 말하며 여성시민단체와 연대해 꼭 입장을 들어야 겠다고 주장했다.

시민A씨는 이날 기자회견 이후 "도대체 지역 국회의원으로 법사위가 논의하는 법안의 요점이나 성폭력 착취물과 음란물 차이에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인지 의심스럽다"며 "어떻게 지역에 먹칠을 할수 있는지 한심스럽다"고 말한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