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자가격리는 법적 강제조치..위반 시 고발”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3.26 15:57 의견 0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당한 사유없이 자가격리를 위반할 경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정 총리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자가격리 위반 시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고발조치하고 외국인인 경우는 강제출국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유럽이나 미국을 통해 유입되는 사례가 늘어나는 데 따른 조치로 정부는 유럽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27일부터 입국 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하도록 했다.

정 총리는 최근 자가격리 상태임에도 외출을 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자가격리는 법적 강제조치"라며 "자가격리자가 마트를 가고 식당에 출입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다음 달 6일로 예정된 개학과 관련해 "학업을 걱정해 조심스럽게 자녀들을 문을 연 학원에 보내는 학부모들도 조금씩 늘고 있다"며 "하지만 적어도 다음 주말까지는 학원에 보내지 않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