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현대중공업과 그린론 계약 체결

국내외 금융기관과 공동협력 글로벌 조선업 최초 4,800억원 계약 체결

박종완 기자 승인 2020.05.30 16:59 의견 0
사진-산업은행


2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으로 인한 위기 속에 KDB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HSBC은행, 중국공상은행, KDB캐피탈 등 국내외 금융기관과 공동협력해 현대중공업과 4,800억원 규모(KDB산업은행 3,500억원 등)의 그린론(Green Loan)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IMO2020(국제해사기구) 등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각국의 친환경 에너지원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조선업계는 친환경·고효율 선박에 대한 수주를 통하여 수주가뭄을 해소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친환경 관련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개발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4월 세계 조선업계 최초로 글로벌 인증기관인 “비지오 아이리스(Vigeo Eiris)”로부터 친환경 인증을 받았다.

최근 코로나19 및 유가 하락 등으로 조선업 업황 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그린론은 KDB산업은행이 국내외 금융기관과 협력하여 미래 사업에 대해 금융을 제공한 사례로, 현대중공업은 이번 그린론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LNG 등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 기술개발 등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대현 산업은행 부행장은 “이번 그린론은 코로나19로 인해 시장 변동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국내외 금융기관이 공동협력하여 금융을 제공함으로써 침체된 조선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히며, “나아가 친환경 선박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고용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