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이용 편해진다...7월부터 주소지 안 따져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6.30 20:02 의견 0
치메인심센터 홈페이지 (자료=보건복지부)

7월부터 전국 어디서든 주소지와 상관없이 현재 거주하는 곳 가까지에 있는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3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터 주소지와 관계없이 거주하는 곳 가까이에 있는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앞서 2017년 9월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이후부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관련 통합(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사회 핵심기관으로 2019년 말 전국 256개 보건소에서 모두 정식 개소했다. 치매안심센터는 상담, 조기검진(선별검사, 진단검사), 치매예방프로그램 및 인지지원프로그램 운영, 치매쉼터 등 경증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그동안은 한 치매안심센터에서 등록자를 장기간 관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주소지 관내 치매안심센터만 이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자녀와 주소지를 달리 하는 어르신들의 경우 자녀의 가정에서 일정 기간 거주할 때 해당 지역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할 수 없는 불편함이 발생했다.

이에 7월 1일부터 주소지 제한을 완화했지만 치매 조기검진과 일반 프로그램 참여는 어느 치매안심센터든 한 곳에서만 할 수 있다. 검진비 지원은 기존처럼 협약병원이 주소지 치매안심센터로 직접 신청해야 한다.

또한 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의 경우에는 참여자의 적응 및 참여자 간 상호작용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한 곳에서 최소한 3개월을 이용한 후에 다른 곳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이용 기간이 3개월 미만이면 다른 치매안심센터 쉼터 프로그램을 이용하지 않도록 권고한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