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고용시장 타격...대기업 직원 1만2천명 감소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7.29 13:13 의견 0
지난 6월 말 기준 국민연금 가입자는 총 165만345명으로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된 2월부터 6월까지 5개월 동안 1만1880명이 감소했다. (자료=CEO스코어)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5개월 동안 대기업의 직원들이 1만명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500대 기업 중 국민연금 가입 여부를 알 수 있는 498개 사의 국민연금 가입자 추이를 조사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지난 6월 말 기준 국민연금 가입자는 총 165만345명으로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된 2월부터 6월까지 1만1880명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국민연금 가입자가 3747명 늘어난 것과 상반된 결과로, 이는 코로나19가 기업의 고용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업종별로는 22개 업종 중 절반이 넘는 15개 업종에서 국민연금 가입자가 감소했다. 유통을 비롯해 식음료, 생활용품, 서비스 등 주로 B2C 기업들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유통업종의 경우 2만4294명이 국민연금을 신규 취득한 반면, 2만6813명이 국민연금 가입 지위를 상실해 실질 감소 인원이 2519명에 달했다.

이어 건설·건자재(-1947명)·식음료(-1729명)·공기업(-1701명)·생활용품(-1486명)·서비스(-1428명)·자동차·부품(-1049명) 등이 1000명 이상 줄었다.

반면 석유화학업종은 순증 인원이 2016명으로 전체 업종 중 유일하게 1000명 이상 증가했다.

정유업체들이 올해 상반기 최악의 실적을 냈지만 SK이노베이션이 해외에 배터리 공장을 신설하는 등 일부 시설 투자계획으로 인해 일시적인 인력 투입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석유화학업종의 인력은 지난 2월에 3594명이 순증한 뒤로 6월에 1351명이 감소하는 등 3월 이후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