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온라인 위조상품' 유통 대응 강화...아세안 6개국·대만까지 확대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7.29 19:43 의견 0
(자료=특허청)

특허청이 중국에 이어 아세안 6개국과 대만까지 '해외 온라인 위조상품' 유통 대응을 확대한다. 아세안 6개국은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이다.

특허청은 해외 위조상품 유통대응 강화를 위해 위조상품 증거 수집·분석, 기업에 정보 제공 및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 해당 게시물 삭제 요청 등을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본격적인 확대에 앞서 아세안 6개 국가를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시범사업을 시행해 우리 기업의 위조상품 판매 게시물 845건 차단에 성공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아세안 온라인 쇼핑몰 1∼2위 업체인 '라자다'와 '쇼피'와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아세안 지역에서의 온라인 위조상품 대응 기반을 마련했다.

특허청은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에 대한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은 중국과는 다른 방식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중국의 경우 소수 전문 인력이 업무를 일괄 처리한 데 비해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의 경우, 국가 수 및 언어 특수성 등을 고려해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추진할 계획이다.

모니터링단은 IP 전문가, 경력단절여성, 미취업청년 등 약 200여명으로 구성하며 위조상품 증거 수집·검증, 위조상품 게시물 삭제 요청 업무를 수행한다. 약 2주간의 교육을 거쳐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 재택 방식으로 업무를 수행한다.

한편 1차 기업 평가를 통해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에서의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이 필요한 기업 41개사를 선정했다. 선정 기업별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은 평균 5개 국가 이상에서 이뤄져 약 200개사 이상의 기업을 지원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2차 기업모집은 8월 24일∼9월 11일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지식재산보호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