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생태축 하반기 5곳 준공...2029년까지 22개소 복원

신선혜 기자 승인 2020.07.31 18:18 의견 0
오는 2029년까지 22개소 백두대간(정맥) 생태축이 연결·복원된다. 사진은 복원된 정령치 모습. (자료=산림청)

산림청이 도로 개설 등으로 훼손되고 단절된 5개소의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5곳을 올해 연결·복원한다.

31일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해 2019년 말까지 7개소를 완료했다. 사업을 추진 중인 5개소 중 분젓치(충북 증평)와 하늘고개(경북 문경)는 올 하반기 준공을 앞두고 있다.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사업은 단절된 생태축을 주변의 지형과 자생식생을 조사해 최대한 원상태에 가깝게 복원·연결하는 사업이다. 이는 산림생태계의 연속성과 한반도 산줄기가 이어지는 상징성이 크다.

이미 복원된 7개소는 이화령(충북 괴산), 벌재(경북 문경), 육십령(전북 장수), 비조령(경북 상주), 정령치(전북 남원), 말티재(충북 보은), 작점고개(경북 김천)이다.

준공을 앞두고 있는 분젓치와 하늘고개 외에 질마재(충북 괴산), 해미고개(충남 서산), 보룡재(전북 진안)는 신규 설계를 추진 중에 있다.

생태축 연결 시공·설계를 추진 시 참조생태계 조사, 복원의 목표 설정 등에 대한 철저한 검토와 산림복원 정책자문단 등 외부전문가의 의견을 통해 품질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산림복원 기본계획'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 대상지 조사를 통해 백두대간과 정맥 지역의 필요성, 시급성 등이 높은 지역부터 29년까지 22개소를 연차적으로 복원해 나갈 예정이다.

산림청 심상택 산림보호국장은 “백두대간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하여 인문 사회, 자연생태 등 전통적 가치와 생태적 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이라면서 “백두대간(정맥) 생태축 복원을 통해 숲과 국민의 상생의 길을 연결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이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